‘경주 분황사 당간지주’, 보물 지정 예고



경북 경주시 분황사와 황룡사터 사이에 있는 통일신라시대 유물인 당간지주(幢竿支柱)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이 될 전망이다. 28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경북유형문화재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를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라는 명칭으로 바꿔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당간지주는 사찰 …
기사 더보기


움짤 둘러보기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