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마다 만우절’ 윤성희 “우연히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로 여는 위로의 세계” [김용출의 문학삼매경]



“제 생각에, 60대라는 것이 그 나이만큼 원숙한 사람이 아니라 미성숙한 10대와 20대, 30대, 40대, 50대가 쌓이고 쌓여서 된 게 아닌가 싶어요. 그래서 경험이 많은 6, 70대의 노년에서 겹겹이 쌓인 서사를, 디테일을 끌어내기가 좋더라고요.” 노년 여성들의 …
기사 더보기


움짤 둘러보기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