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코로나에 탁발 중단… 수행자 생계 위협”



‘탁발’(托鉢)은 ‘무소유’를 실행으로 옮기기 위한 불교 정신의 근간이다.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와 같은 불교국가에선 여전히 탁발이 일상 깊숙이 자리하고 있다. 신도들은 매일 아침 탁발을 하는 승려의 공양 사발에 음식을 채우고, 승려들은 탁발로 채운 공양 그릇을 빈…
기사 더보기


움짤 둘러보기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