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온 만큼, 살아내는 만큼”… 따스한 시선으로 ‘삶’을 보다



마치 무대의 막이 짠, 하고 올라가면 산전수전을 다 겪은 듯한 변사가 나와 걸걸한 목소리로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 같았다. 가령 구어적이고 비어가 출몰하는 다음 대목이 특히 그렇다. “각설하고, 시작하겠다. 다만 한 가지 양해를 구한다. 자폐가족 이야기는 황당하지만 흥미…
기사 더보기


움짤 둘러보기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