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를 잃지 않는 삶에 대하여 [작가 이윤영의 오늘도 메모]



아빠는 참 근엄하신 분이셨고, 바쁜 분이셨다. 다섯이나 되는 자식에 어머니(나에게는 할머니)와 두 동생, 아내까지 그 많은 사람을 먹여 살려야 한다는 막중한 임무를 갖고 태어난 사람처럼 (~처럼 이라고 표현했지만 현실이었다) 하루 24시간을 쪼개고 쪼개 열심히 사셨다….
기사 더보기


움짤 둘러보기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