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이 앓았던 췌장암…초기 증상 없고 조기발견 어려운 ‘침묵의 살인자’



2002년 한일 월드컵 영웅이자 프로축구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 FC의 유상철 명예감독이 암 투병 끝에 향년 50세의 젊은 나이에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유 전 감독은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 생활을 시작한 지 약 20개월인 7일 오후 …
기사 더보기


움짤 둘러보기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