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욕망에 초점… 현대인의 삶 엿보다



해오름극장 재개관으로 신명나는 무대를 새로 펼치게 된 국립창극단이 첫 작품으로 ‘흥보展(전)’을 선보인다. 배우이자 연출가인 김명곤, 명창 안숙선, 설치미술가 최정화 등이 의기투합해 만드는 작품이다. 박씨를 물고 오는 제비와 놀보·흥보 형제가 나오는 흥보전은 더 설명할…
기사 더보기


움짤 둘러보기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