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화자찬 ‘K방역’ 뒤에서 ‘고단한 삶’ 버텨내는 시민들



정부가 연일 ‘K방역’을 외치며 자화자찬하고 있지만, 그 이면에는 ‘고단한 삶’에 지쳐가는 시민들이 있다. 이들에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도 닥쳐오는 생활 청구서들이 더 두렵다. 책 ‘당신이 아프면 우리도 아픕니다’는 감염자 수 등 숫자에 매몰돼 …
기사 더보기


움짤 둘러보기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