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살인자’로 불리는 이 병…허리 통증까지 오면 심각한 상태



‘침묵의 살인자’라는 별명이 붙은 췌장암. 이는 초기 증상이 거의 없어 췌장암 진단을 받을 때면 이미 손 쓸 수 없이 악화된 상황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췌장암은 한참 진행된 이후에도 복통과 함께 황달이나 소화불량, 식욕부진, 피로감 등 애매모호한 증상이 나타나며, …
기사 더보기


움짤 둘러보기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