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 후유증, 알츠하이머 등 치매 유발 가능성 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이 알츠하이머병을 비롯한 각종 치매를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코로나19 후유증이 몇 달간 지속되면서 노인층의 건망증과 후각 상실, 언어 능력 장애, 정신혼란 등을 유발하며, 뇌 관련 증상이 지속되면 수…
기사 더보기


움짤 둘러보기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