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불교의 대표적 선승’ 고우 스님 봉암사서 열반



평생 수행자로 정진하며 선(禪)을 널리 전하려 애썼던 고우(古愚) 스님이 29일 열반했다. 법랍 60년, 세수 85세. 지병으로 치료를 받아온 고인은 이날 오후 3시30분쯤 경북 문경의 봉암사에서 입적했다. 1937년 경북 성주에서 태어난 스님은 군 복무를 하며 얻은 …
기사 더보기


움짤 둘러보기


많이 읽은 글